최종편집 2024-07-15 10:41 (월)
장마철 대비 키위 점무늬병 예찰·방제 당부
장마철 대비 키위 점무늬병 예찰·방제 당부
  • 전선형 기자
  • 승인 2024.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술원, 고온다습 환경에 병 확산 우려…공기 순환과 약제살포 중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고상환)은 장마철 잦은 강우와 높은 습도로 키위 점무늬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병 발생 최소화를 위한 예찰과 방제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점무늬병에 감염되면 잎이 떨어져 과실의 생육과 품질이 저하되며, 이듬해 착과량도 감소한다. 특히 골드계통과 레드 계통의 키위 품종에서 피해가 크다.

병은 25~28℃의 고온과 습도 80% 이상의 다습한 조건에서 급속히 확산된다. 감염 초기에는 잎 앞면에 3~5㎜ 정도의 작은 암갈색 반점이 나타나고 병이 진전되면 잎 표면에 겹둥근무늬의 반점과 잎 뒷면에 암갈색 점무늬 얼룩이 형성된다.

방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초기 병징 확인 후 약 8~10일 만에 낙엽증상이 발생할 정도로 진행속도가 매우 빠르다.

키위 점무늬병 방제를 위해서는 △시설 내 공기 순환과 습도 관리 △병 발생 초기 전용 약제 살포가 중요하다.

고온기에는 시설하우스의 측창과 천창을 개방하고 환기팬을 활용해 뜨거워진 내부 공기를 배출하는 등 공기 순환을 원활히 하고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약제는 발생 초기에 10일 간격으로 살포해야 하며, 동일한 작용기작의 농약을 연달아 사용하지 않고 작용특성이 다른 약제를 번갈아 살포해야 지속적인 방제 효과를 유지할 수 있다.

과거 점무늬병에 등록된 농약은 사이프로디닐 입상수화제(라1*)밖에 없어 단일 농약의 연속 사용에 의한 저항성 발생이 우려됐지만, 최근 제주도 농업기술원에서 보호살균제인 프로피네브 수화제(카*)와 직접살균제인 테부코나졸 유제(사1*) 2종의 농약을 추가로 등록해 방제 적기에 다른 약제를 번갈아 살포할 수 있게 됐다.

* 작용기작: 농약이 병해충의 생명을 유지하는 필수 기능 중 일부를 정지 또는 교란시켜 죽게 만드는 과정(농약 사용 전 작용기작을 확인해 약제저항성을 줄일 수 있음)

** 작용기작 표시: (카) 보호살균제, (라)·(사) 직접살균제

※ 키위점무늬병 방제력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홈페이지 게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도길 39 B동 505호(이호이동, 대성연립)
  • 대표전화 : 010-3630-0492
  • 팩스 : 064-758-00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선형
  • 발행인 : 전선형
  • 편집인 : 한지욱
  • 사업자등록번호 : 444-87-01137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타임즈
  • 제호 : 제주타임즈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75
  • 등록일 : 2018-06-19
  • 법인등록번호 : 220111-0177030
  • 제주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제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