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16:49 (화)
자치경찰단 동부행복센터, 고사리철 실종 예방 앞장
자치경찰단 동부행복센터, 고사리철 실종 예방 앞장
  • 서학묵 기자
  • 승인 2022.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 잃음 빈번한 지역 드론 활용 공중 예찰·사이렌 순찰 동시 실시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 동부행복센터는 본격적인 고사리철(4~5월)을 맞아 실종사고 예방을 위해 송당-선흘-교래 등 동부 중산간 지역에서 4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 ‘귀가 알림 사이렌 순찰 및 공중 드론 예찰활동’을 병행한다.

제주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발생한 길 잃음 안전사고 246건 중 고사리 채취로 인한 사고가 111건(45.1%)으로 가장 많고, 4~5월에만 136건(55.3%)이 발생했다.

동부행복센터는 최근 3년간 고사리 채취객 길 잃음 신고 지역 분석을 바탕으로 동부 중산간을 3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순찰차를 이용한 지상순찰 노선 및 개활지 등 드론순찰 집중장소 10구역을 선정해 집중 순찰을 전개한다.

차량 순찰은 비자림로와 번영로, 중산간동로 등 주요 도로를 따라 오전에는 채취객 차량으로 붐비는 노선과 갓길 주차로 인한 민원 다발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오후 4시 이후부터는 사이렌 방송으로 안전한 귀가를 독려하는 활동을 벌인다.

드론 순찰은 차량순찰팀과 연계해 개활지 중심으로 공중 순찰하면서 위험지역으로 진입하는 채취객 발견 시 경고 및 안내방송을 전파해 안전지역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열화상 카메라가 탑재된 드론 2대를 활용해 예찰과 실종자 수색 임무 비행을 하고 비행장 측과 사전 비행 승인 협의를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