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16:49 (화)
“윤봉길의사가 전하는 시대정신” 윤주경의원 특별강연
“윤봉길의사가 전하는 시대정신” 윤주경의원 특별강연
  • 안정훈 기자
  • 승인 2022.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人 포럼 특별강연회
제주•人 포럼 사진제공
제주•人 포럼 사진제공

 

제주포럼(김효 상임대표)1132시 제주대학교 아라컨벤션 홀에서 윤주경국회의원을 초청하여 윤봉길의사가 전하는 시대정신을 주제로 특별강연회를 개최하였다. 국민의 힘당 윤주경의원은 매헌 윤봉길의사의 장손녀이며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다.

윤의원은 강연에 앞서 지난 128일 개원한 국립제주호국원을 방문하여 참배와 헌화를 한 후 관계자와 국립제주호국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예산 지원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윤의원은 강연을 통해 시대정신은 어떤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의 보편적인 정신 자세나 태도라면서 윤봉길의사의 시대정신은 낡고 더러운 것을 물리치고 새롭고 깨끗한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윤의원은 윤봉길 의사가 말한 더러운 것이란 1910년 일본의 경술국치를 말하며 대한이라는 우리나라 이름을 잃었던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윤의원은 현재 산업화와 민주화를 통해 우리나라는 일류국가로 성장하였지만 앞으로 문화적으로도 일등국민이 되는 것이 과제로 남아있다고 주장하였다. 현재의 국론분열과 갈등 등 사회적 문제해결이 일등 국민이 되기 위한 조건이라면서 윤의원은 이를 위해 우리가 먼저 솔선수범 해야 할 것과 한 사람이 풀 수 없는 문제를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 해결해 나가는 통합정신이 윤봉길의사가 전하는 시대정신의 요체라고 강조하였다.

이 날 최용복교수는 인사말을 통해 현 정부는 국가유공자에 대한 보훈 정책이 미비하고 안보 측면에서 북한 미사일을 미사일이라 부르지 못하고 있는 홍길동 정부라고 언급하면서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로 세계가 주목하고 있지만 정작 우리는 평온한 상태로 안전불감증이 더 큰 문제라면서 안보에 대한 경각심을 강조하였다.

장정언 전의원은 과거 몽골의 지배와 출륙금지령, 4.3 사건 등 제주의 슬픈 역사가 제주인의 타지에 대한 배타성으로 나타나게 되었다면서 제주도가 섬이라는 지역주의에서 벗어나 세상을 바라보는 큰 시대정신을 일깨워 제주의 영광을 되찾아야 할 것을 주문하였다.

김효상임대표는 제주·인 포럼은 장소와 상관없이 제주를 사랑하는 분들의 모임임을 밝히고 제주 회원 300여명으로 시작했지만 현재에는 부산, 서울, 경기 등 7개 도시 지역 대표들이 조직되어 운영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제주의 인문 자연환경에 맞는 실천적인 정책연구와 강연회를 통해 제주발전을 위해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탤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