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8-18 15:58 (목)
조선 중기 불서(佛書) ‘반야사 소장 전적류’ 2책 제주도 유형문화재 지정 고시
조선 중기 불서(佛書) ‘반야사 소장 전적류’ 2책 제주도 유형문화재 지정 고시
  • 전선형 기자
  • 승인 2022.01.13
  • 조회수 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진왜란 이전 간행된 전래본이 드문 희귀본 … 역사적 ‧ 학술적 가치 인정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반야사 소장 전적류'인 『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과 『법집별행록절요병입사기(法集別行錄節要幷入私記)』 2책을 제주특별자치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고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유형문화재로 지정되는 『지장보살본원경』과 『법집별행록절요병입사기』는 애월읍 신엄리 소재 반야사에 전해 내려오는 불서(佛書)다.

‘반야사 소장 전적류’ 2책은 임진왜란 이전에 간행된 전래본이 극히 드문 희귀 판본으로서, 간행 시기와 간행처, 시주자 명단과 각수(刻手)가 확인되는 등 불교학 및 서지학 연구에 있어 중요한 자료적 가치와 중요성이 인정돼 제주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지장보살본원경』은 지장보살의 중생 구제의 본원공덕(本願功德)을 설한 경전이다. 조선 중기인 1577년(선조 10) 전라도 부안의 등운암에서 판각하고 금산사에 목판을 보관했던 판본으로, 전본(傳本)이 매우 드문 희귀본임에 따라 사료적 가치가 높이 평가됐다.

또한, 『법집별행록절요병입사기』는 고려 보조국사 지눌(知訥)이 당나라 종밀(宗密)의 저서인 『법집별행록』의 핵심 내용을 추리고 자신의 견해를 덧붙여 편집한 책으로, 반야사 소장본은 1576년(선조 9) 속리산 관음사에서 판각하고, 이를 인쇄한 목판본 1책이다. 1486년(성종 17) 전라도 규봉암 간본 이후 간행시기가 비교적 이른 시기의 것으로, 조선 중기 불전 연구에 있어 학술적 가치를 지닌다고 평가됐다.

강만관 세계유산본부장은 “반야사 소장 전적류 2책은 임진왜란 이전에 간행돼 16세기 당시 불교사와 인쇄‧출판활동 등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며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지닌 숨은 유형유산들을 적극 발굴해 문화재 지정 확대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도길 39 B동 505호(이호이동, 대성연립)
  • 대표전화 : 010-3630-0492
  • 팩스 : 064-758-00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선형
  • 발행인 : 전선형
  • 편집인 : 한지욱
  • 사업자등록번호 : 444-87-01137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타임즈
  • 제호 : 제주타임즈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75
  • 등록일 : 2018-06-19
  • 법인등록번호 : 220111-0177030
  • 제주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제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ime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