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4 18:43 (금)
구만섭 권한대행 “강소권 메가시티, 대한민국 미래 여는 전환점”
구만섭 권한대행 “강소권 메가시티, 대한민국 미래 여는 전환점”
  • 성정화 기자
  • 승인 2021.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제주도·강원도·전라북도 단체장 모여 강소권 지원 공동건의문 발표

3개 도 단체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만나 협력 요청

제주특별자치도·강원도·전라북도가 강소권 메가시티 지정을 위한 긴밀한 연대와 협력을 약속하며, 정부의 지원을 공동 요청했다.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는 6일 오후 4시 세종시 지방자치회관에서 강원도·전라북도와 공동으로 ‘강소권 초광역협력 지원 촉구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최문순 강원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등 3개 도 단체장이 참석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중앙과 지방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지방소멸의 위기는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소멸 위기를 벗어나 지방이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는 제주·강원·전북의 특성이 반영된 강소권 메가시티 조성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구 권한대행은 “우리 3개 도는 긴밀한 연대와 협력을 통해 강소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공동과제 발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공통적이면서도 지역 특색을 갖춘 특화 발전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소권 메가시티가 또 다른 균형발전의 모델이 되고, 지방의 경쟁력을 키워 더 건강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강소권 메가시티 조성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강원·전북·제주가 더 이상 국가정책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3개 도가 최선을 다해 공동 대응해야 한다”면서 “이번 공동건의문 발표를 통해 3개 도의 발전을 이뤄내고 시대정신인 빈부격차를 해소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비수도권 간의 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해 우리 3개 도가 힘을 모아 차별화된 강소권 모델을 구축해 당당히 정부의 초광역 지원전략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