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13:31 (화)
월동채소 뿌리혹병 사후방제 실증시험 추진
월동채소 뿌리혹병 사후방제 실증시험 추진
  • 조봉정 기자
  • 승인 2021.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농자재와 4종 복합비료 처리로 뿌리혹병 피해 줄인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신양수)는올해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뿌리혹병 사후방제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뿌리혹병에 걸린 작물은 뿌리에 혹 모양의 이상비대 증상이 나타난 뒤 정상적으로 자라지 못한다. 병원균은 토양에 수년간 생존할 정도로 전염성이 강해 브로콜리, 양배추, 콜라비, 배추 등 매해 같은 작물을 심는 월동채소 농가에 큰 영향을 주게 된다.

최근에는 모종을 심기 전 토양혼화처리를 하거나 뿌리를 전용약제에 담그는 ‘침지처리’를 통해 어느 정도 방제가 가능해졌다.

하지만 최근 화학적 방제를 하지 않는 유기농 재배농가나 사전 방제를 못한 농가에서 뿌리혹병 발생이 늘고 있어, 발병 후 사후방제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실증사업을 통해 발병 후 사후 방제가 가능한지 확인할 예정이다.

실증은 뿌리혹병이 발생한 월동채소 재배농가 3개소를 대상으로, 1ha 규모의 밭에 유기농관재와 4종 복합비료를 혼합 공급한 뒤 사후 방제 효과를 검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