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13:31 (화)
관광협회, 코로나19 직격탄 여행업계 공유 사무실 지원
관광협회, 코로나19 직격탄 여행업계 공유 사무실 지원
  • 서학묵 기자
  • 승인 2021.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부동석)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존 위기에 놓인 도내 여행업계가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사무 공간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협회는 도내 여행업계 경영에 있어 가장 큰 고충인 사무실 임대료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 연계한 국비 사업으로 공유(공동) 사무 공간을 지원하게 됐다.

그동안 여행업계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고정비로 지출되는 임대료 부담이 가장 시급한 경영상의 문제 중 하나였다. 심각한 경영난에 빠진 여행사들은 휴폐업을 고려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이후 긴급 융자를 받는 등 각종 대출금에 묶여 그마저도 어려운 상황이였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 9월 국무회의를 통과된 소상공인보호법 개정안에 의한 손실보상액 지급대상에 여행업이 제외돼 도산‧폐업 등 위기감이 고조되는 시점에, 협회는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제주도와 연계하여 여행업계의 사업 유지를 위한 1인 사무공간을 무상 지원키로 하고, 사무실에는 인터넷 등 업무에 필요한 시설 조성‧지원하는 것이다.

도내 여행업계 공유 공간 지원 사업은 입주 모집 공고를 통해 총 44개 여행사를 선정해 1인 사무공간을 최대 8개월(‵22년 6월 30일까지) 동안 무상 사용토록 지원한다. 사업 종료 후 추가 사업체 및 연장 지원할 수 있도록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공모 기간은 21일(목)부터 27일(수)까지이며, 제주특별자치도 관광진흥 조례에 의거해 등록된 도내 소재 여행사업체 중 공고일 기준 1년 이상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이면 지원할 수 있다.

단, 휴ㆍ폐업 중이거나 국세ㆍ지방세 체납 중인 경우 등 지원 제한 사항이 있으며, 입주 업체 선정 기준은 매출액 감소 비율이 높은 순으로 선정된다.
※ (매출액 감소비율) ‵20년 1/4분기 ~ ‵20년 4/4분기 까지 월평균 매출액이 ‵19년 월평균 매출액 대비 감소비율이 높은 순으로 선정

자세한 내용은 제주관광협회(visitjeju.or.kr) 공지사항 게시판, 제주도 및 제주시‧서귀포시 공고 게시판을 참조하면 된다. (문의 : 064-741-8772)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하여 제주 관광산업의 핵심 축인 여행업계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적극행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협회는 ‘찾아가는 현장 간담회’ 등 을 통하여 도내 관광업계의 현장 의견을 지속적으로 정취하고 이를 반영해 나감으로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이겨내고 제주 관광 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강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