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13:31 (화)
제주 담은 한글 삼행시, 장원상에 오사카시 우토 미유키씨
제주 담은 한글 삼행시, 장원상에 오사카시 우토 미유키씨
  • 성정화 기자
  • 승인 2021.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거주인 대상 ‘제2회 한글 삼행시 콘테스트’ 총 257명 응모, 344점 작품 접수

17명 입상 작품, 캘리그래피로 제작돼 삿포로 소재 홍보관서 전시 예정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와 주삿포로대한민국총영관(총영사 배병수)이 주최하고 일본 홋카이도청이 후원하는 ‘제2회 한글 삼행시 콘테스트’가 50일 간(8월 1일~9월 20일까지)의 응모기간을 거쳐 총 17명의 최종 입상자를 발표했다.

지난해 사진콘테스트에 이어 두 번째로 추진된 이번 행사는 삿포로한국총영사관에서 제주문화를 알리는 공공외교사업 일환으로 일본에 거주하는 내국인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장원상은 오사카시에 사는 우토 미유키 씨가 제주도를 주제로한 삼행시가 선정됐다.

장 원 상(우토 미유키씨)

 

제일 존경하는 사람인 우리 아버지께서

주무시기 전에 나에게 자주 들려주시던 한라산에 가고 싶다

도착하면 아빠 카메라로 사진 많이 찍어서 하늘나라로 보내줄게!

 

으뜸상은 서귀포를 주제로 삼행시를 응모한 고베시 참가자 요시모토 노부코씨가 받았고, 자유테마로는 삿포로시에서 오다 시라세씨 등이 이름을 올렸다.

삼행시 콘테스트에는 총 257명이 응모해, 344점(고정테마 196건, 자유테마 148건)의 삼행시 작품이 접수됐다.

삼행시는 ‘제주도’, ‘올레길’, ‘천혜향’, ‘서귀포’를 주제로 한 고정테마와, ‘좋아하는 한국어 3글자’의 자유테마로 분야가 나뉘어 응모가 진행됐다.

장원상 1명을 비롯해 으뜸상 6명(테마별 3명), 버금상 10명(테마별 5명) 총 17명이 선정됐다

콘테스트 심사는 제주문인협회(회장 박재형)와 주삿포로한국총영관이 진행했다.

입상자에게는 주삿포로한국총영사 명의의 상장과 함께, 부상으로는 동백무늬 가방, 해녀인형 등을 지급한다.

입상된 한글 삼행시는 캘리그래피로 제작되어 삿포로 지역 홍보관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고춘화 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한글 심행시를 통해 일본인들에 대한 제주홍보의 기회가 마련됐다”고 전했다.

한편 홋카이도는 2016년 제주와 우호도시로 인연을 맺은 이래 매년 탐라문화제, 제주영화제 교류에 참여해 왔으며 재외공관인 주삿포로한국영사관을 통해 공공외교 문화교류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