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5:10 (목)
서귀포시 동네책방, 무더위 날려줄 주민참여 문화예술 프로그램 선보여’
서귀포시 동네책방, 무더위 날려줄 주민참여 문화예술 프로그램 선보여’
  • 전선형 기자
  • 승인 2021.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31일 토요일, 낮부터 늦은 오후까지문화도시 책방데이열려

서귀포시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하나인 마을문화공간네트워킹문화도시 책방데이가 오는 731일 토요일에 서귀포 동네책방 4곳에서 서점 별 특색있는 문화 프로그램으로 서귀포시민을 만날 예정이다.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센터장 이광준)“2020년 문화도시 책방데이가 개편되어 서귀포시내 동네책방 4곳과 새롭게 시작하게 되었다. 올해 문화도시 책방데이는 책방만의 자체 콘텐츠에 기반해서 지속적으로 주민들과 소통하는데 집중하고자 한다.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책방데이가 개최되지만 단 하루만의 이벤트가 아니라 책방과 주민들의 1:1 관계가 더 깊어져 동네 책방이 지역 공동체의 문화적 소통 거점 장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코로나 19로 인한 최근 사회적 분위기를 감안하여 시간대별 참여인원을 제한하는 등의 방법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함께 책과 마을과 사람을 잇는 안전한문화도시 책방데이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은문화도시 책방데이참여하는 날!

문화도시 책방데이 12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4군데 동네책방에서 개최된다. 서귀포 동네책방 4곳이 모여 지역주민과 함께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책방의 공간들을 연결하고 이어가는 문화공동체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가기 위해 자발적으로 기획 및 진행되고 있다.

지역주민들에게 필요한 책 읽기, 공연 및 수업, 북 콘서트, 작가와의 대화, 체험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적인 욕구를 충족시킬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064.767.9504)로 문의하면 된다.

무더위 속 쉼()을 주는 7월의 서귀포 동네책방 프로그램

731일 토요일에는그림책카페노란우산 [실천해보는 제로웨이스트-소창손수건 만들기]’, ‘인터뷰 [중고책 장터와 보테니컬 아트 책갈피 만들기]’, ‘키라네책부엌[영화 리틀포레스트 속 나만의 한 컷 그리기]’, ‘어나더페이지[공유서가 책을 큐레이션별로 소개, 비판매용 도서 구매가 가능한 유일한 하루]’ 등 다양한 책방 프로그램이 열리게 된다.

프로그램 사전 접수 및 관련 문의는 책방별 개별 연락 하면 된다.

서귀포시 문화도시조성사업

한편, 서귀포시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진흥법에 의해 1차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되었다. 서귀포시 문화도시조성사업은 5년간 20 여개의 추진과제를 통해 ‘105개 마을이 가꾸는 노지(露地)문화라는 비전과 미래세대를 위한 생태문화X문화생태 도시라는 목표를 가지고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도시를 조성하고 있다.

 

장소

연락처

프로그램

행사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1

그램책카페

노란우산

010-8996-9313 김종원

·실천해보는 제로웨이스트-소창손수건 만들기

: 제로웨이스트 실천 방법 중 하나로 일상에서 물티슈, 휴지 사용 등을 줄일 수 있는 소창 원단의 손수건 만들기

16:00~18:00

@yellow_umbrella_jeju

안덕면 녹차분재로 32

2

인터뷰

010-5758-3874 현순안

·재발견의 기쁨

: 중고책 장터와 보태니컬 책갈피 만들기

11:00~17:00

@interviewjeju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8353 2

3

키라네 책부엌

010-8578-2347 이금영

·여름 드로잉 '리틀포레스트'

: 영화 리틀 포레스트 짧게 시청 후 영화 이야기 나누기와 영화 속 한 컷을 수채화로 그리기

16:00~18:00

@bookkitchen_jeju

남원읍 신흥앞동산로

35번길 6-7

4

어나더페이지

010-3340-4276 신의주

·헌책의 재발견

: 어나더페이지 공유서가에 있는 책들을 큐레이션별로 소개하고 기존 비판매였던 책들을 구입 가능한 유일한 하루 이벤트

10:00~19:00

@anotherpage_books

대정읍 동일하모로220번길 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