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20:14 (수)
제주도, 극조생 저급품감귤 시장유통 ‘원천 봉쇄’
제주도, 극조생 저급품감귤 시장유통 ‘원천 봉쇄’
  • 조봉정 기자
  • 승인 2020.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5일~11월 3일 ‘극조생감귤 저급품 조기 농장 격리사업’ 추진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극조생 저급품감귤의 철저한 시장격리를 위한 ‘극조생감귤 저급품 조기 농장 격리사업’을 10월 5일부터 11월 3일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가공용감귤은 가공공장을 통해 전량 가공 처리돼야 하나, 국내 과일음료시장 위축에 의한 감귤 가공농축액 재고누적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극조생감귤 저급품을 조기에 시장격리해 시장 공급되는 감귤물량에 대한 수급조절과 감귤 농축액의 품질향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2020년 노지감귤의 경우 지난 8월 농업기술원 관측조사 결과 평년보다 많은 52만8,000톤 정도로 생산되고 3차례 태풍내습, 장기간 장마 등으로 품질관리에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올해산 출하초기에 극조생 저급품감귤을 감귤원 포장 내에서 사전차단 격리해 과일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사업은 극조생 감귤의 품질저하와 매해 극조생감귤이 발생하는 수매체화를 해결해 안정적인 가공용감귤 수매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