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15 22:30 (목)
‘청정 제주, 안전 관광’ 추석 연휴 대비 코로나19 방역 총력
‘청정 제주, 안전 관광’ 추석 연휴 대비 코로나19 방역 총력
  • 성정화 기자
  • 승인 2020.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추석연휴 입도객 대상 특별행정조치 발동

‘징검다리 연휴’ 제주형 특별방역 4차 행정조치 발동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번 다가오는 추석을 포함 연휴(9.26~10.4)에 30만 여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해당 기간을 특별방역 집중관리기간으로 설정하고 고강도 방역대책을 시행한다.

이는 사실상 이번 추석연휴의 시작은 9월 26일부터임을 고려함과 동시에, 추석 전후로 도내·외 이동량이 급증함에 따른 추가 감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1일 주간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면서 “ 5월 황금연휴와 8월 광복절 연휴 수준을 넘어 코로나19 대유행의 계기가 될 수 있는 위중한 상황인 만큼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빈틈없이 대비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우선 공‧항만을 통해 제주로 들어오는 입도객 전원을 대상으로 제주 체류 동안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하며 위반 시 강력한 패널티를 부과하는 행정조치를 적용한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10월 4일까지 공·항만을 통해 들어온 입도객은 제주 체류 기간 동안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입도 후 여행 중인 경우에도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현 시 외출을 중지하고 도내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 등 의료기관에 문의 후 방문해 의료진의 문진을 받아야 한다.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되며, 추후 확진자 발생 시 위반으로 발생한 검사·조사·치료 등 소요된 방역비용에 대해서는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다.

또한 도는 발열증상자에 대해 코로나19 의무 진단 검사 행정조치 발동을 주요 골자로 하는 제주형 특별입도절차 시즌 3를 9월 26일부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