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6:40 (수)
제주도, 태풍 ‘장미’ 북상 대비 부서별 협업체계 강화
제주도, 태풍 ‘장미’ 북상 대비 부서별 협업체계 강화
  • 전선형 기자
  • 승인 2020.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11시 초기 상황판단회의 개최…시설물 등 취약지 예찰 강화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제5호 태풍 ‘장미’의 북상에 따라 9일 오전 11시 재난안전 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제5호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42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 996hPa로 규모는 작지만 초속 18m의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이다.

태풍 ‘장미’는 10일 오전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중환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상황판단회의에서는 기상 상황 및 태풍 예상 진로, 부서별 협업 방안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중환 실장은 “여러 상황에 대비해 부서별 협업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태풍 이동속도가 빠른 만큼 분야별 기능을 최대한 활성화해 오늘(9일) 저녁까지 사전 조치를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설물과 배수로 등 취약지에 대한 예찰과 점검을 강화하고, 인명·재산피해 방지를 위해 재난문자와 마을방송을 활용해 태풍 진로 등을 신속히 전파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