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9:21 (목)
극단‘가람’과 함께하는 “가슴아프게 ”공연
극단‘가람’과 함께하는 “가슴아프게 ”공연
  • 전선형 기자
  • 승인 2019.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문대여성문화센터 12. 21(토)~22(일) 공연

 

제주특별자치도 설문대여성문화센터는 오는 12월 21일(토)부터 22(일)까지 상주단체 극단 가람의 창작 악극‘가슴아프게’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중⦁장년, 노년층 등 가족을 위주로 일상에 지친 도민들에게 해녀로서의 실화 삶을 바탕으로 관객들에게 친밀하게 다가 설 수 있도록 한국형 뮤지컬 악극으로 진행된다.

한국전쟁 직후에 일본으로 건너간 많은 제주 출항 해녀들이 이제는 나이가 들어 물질을 그만두고 망향가를 부르며 살고 있고, 이는 굴곡 많은 암울한 시대의 거친 파도를 헤치며 차별과 편견을 극복하고 살아온 아픈 역사의 한 부분이다

우리 후손들이 이들을 소중하게 기억해야만 하는 이유이며, 머나먼 이국땅에서 평생 물질을 해 온 애환서린 인생, 제주여인이기에 겪어야 했던 기구한 팔자에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도록 하자는 기획의도를 가지고 있다. 특히 관객들에게 친밀하게 다가 설 수 있게 귀에 익숙한 노래를 삽입하여 한국형 뮤지컬 악극으로 만들게 되었다.

김정완 소장은 “이번 공연은 가족과 자식들과의 추억도 포기하며 강인하게 살아왔던 우리네 어머니들, 해녀들의 삶을 조명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관람하면서 어려운 시대 불행했던 우리 어머니 세대의 삶을 이해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연은 100분간 무료로 진행되며 중학생이상 도민이면 누구나 선착순 입장(400석) 할 수 있다. 21일(토)은 오후3시, 7시

22일(일)은 오후3시 등 총3회 공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