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9:21 (목)
외계인 허재 ‘코믹쇼’… 삼다수 유튜브 영상 흥행
외계인 허재 ‘코믹쇼’… 삼다수 유튜브 영상 흥행
  • 서학묵 기자
  • 승인 2019.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삼다수 두 번째 바이럴 영상 ‘삼다스톤의 비밀’ 360만 뷰 돌파
유튜브 구독층 확대 전략 성공… 프리미엄 브랜드의 신선한 시도 호평

 

제주개발공사 사진제공
제주개발공사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제작한 국내 먹는샘물 No.1 제주삼다수 유튜브 영상이 기존의 정형화된 광고 캠페인의 틀을 깨며 흥행몰이에 성공하고 있다.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는 유통사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과 함께 지난 4일 선보인 유튜브 영상 ‘삼다스톤의 비밀’이 흥행몰이에 성공하며 360만 뷰를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삼다스톤의 비밀’은 지난 6월 선보인 ‘수타트랙’에 이은 두 번째 바이럴 영상이다. 제주개발공사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 네이티브인 MZ세대(밀레니얼 및 Z세대)와 유튜브 이용이 많은 중장년층 등 다양한 세대에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이 같은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영상은 최고의 물만 고집하는 까다로운 외계인이 우주에서 가장 깨끗한 물을 찾아 제주를 방문한 뒤 넘치는 활력과 능력을 가진 지구인들이 마시는 제주삼다수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코믹한 설정 및 지구를 넘어서는 영상 스케일과 더불어 신흥 예능 강자로 급부상한 허재 전 프로농구 감독의 출연으로 더욱 큰 화제가 됐다. 국가대표 생수 브랜드와 농구대통령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데 이어 허재 특유의 분노 캐릭터가 스토리의 재미를 더하며 다양한 세대의 호응을 얻은 것.

실제 이번 영상이 공개된 후 4050세대 중심이었던 제주삼다수 유튜브채널 주요 구독자가 18세~44세로 확대돼 젊은층을 성공적으로 공략한 것으로 해석된다. 영상을 접한 구독자들은 댓글을 통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삼다수의 우수한 품질과 청정함을 효과적으로 전달한 새로운 시도로 평가하고 있다.

광고 전문가 그룹도 이번 바이럴 영상에 대한 호평을 내놓고 있다. 광고업계 관계자는 “시장을 리딩하는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쉽게 보기 힘든 신선한 시도로 기존의 제주삼다수의 이미지를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제주도 고유의 화산송이를 ‘삼다스톤’으로 표현해 대중에게 쉽게 각인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또, 이번 영상은 용머리해안과 수월봉 검은모래해변, 사계해안 하모리층 등 화산섬 지형이 잘 드러나는 곳에서 촬영을 진행해 독특한 제주의 풍경을 보여주었고, 벌컥벌컥을 뜻하는 제주 사투리 ‘괄락괄락’이 스토리와 연결되며 많은 이들에게 각인되는 효과도 거두었다.

뿐만 아니라 영상 속에서 제주개발공사 오경수 사장이 직접 목소리 출연을 통해 “삼다수 때문이라면 애쓰지 말고 앱 쓰시길 추천드린다”고 말해 삼다수 주문 전용 모바일앱이 또 한 번 주목받는 계기가 됐다.

오 사장은 “광고는 싫어하지만 재미있는 콘텐츠 소비에는 시간과 노력을 아끼지 않는 젊은 세대의 성향을 면밀히 분석해 정형화된 광고의 틀을 깨고 독특한 콘텐츠를 선보인 것이 MZ세대에게 어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앞으로도 ‘4차산업혁명’을 핵심 키워드로 친근하고 재미있는 컨텐츠 발굴, 이종(異種)산업/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 고객참여형 캠페인 등 사회적 가치와 문화를 공유하는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전략을 통해 다양한 고객과 소통하고 공감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삼다수는 뛰어난 물맛과 품질로 21년째 국내 먹는샘물 시장 1위를 지켜오고 있는 가운데 330mL부터 2리터 제품까지 용량을 다변화하고, 삼다수를 음용하는 가정의 배송 편의를 위한 ‘삼다수앱’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카카오프렌즈와의 콜라보레이션, 유튜브 바이럴 영상 제작 등 언제 어디서나 소비자와 함께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나아가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