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9:21 (목)
김창열 미술관 물방울, 고요한 울림展,“치유의 물방울-명상관” 운영
김창열 미술관 물방울, 고요한 울림展,“치유의 물방울-명상관” 운영
  • 전선형 기자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유의 물방울-명상관 : 2019.11.19.(화)~2020.2.23(일), 3전시실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립 김창열미술관은 오늘(19일)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 2월 23일까지 소장품 기획전 <물방울, 고요한 울림>전과 ‘치유의 물방울, 명상관’을 운영한다.

2전시실에서 개최되는 <물방울, 고요한 울림>전은 묵향 가득한 천자문 바탕 위에 생기 넘치는 물방울을 얹혀 작품의 변화가 시작된 김창열 화백의 <회귀(回歸)> 시리즈 초기 작품에 주목한다.

캔버스 위에 닥종이를 풀에 개어 두텁게 덧바른 뒤 한자를 5~7번 겹쳐 쓴 화면 위에 물방울을 그린 작품들은 어린 시절 할아버지로부터 천자문을 배울 때 종이가 새까맣게 되도록 글씨를 연습했던 기억과 영특했던 손자 김창열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으시던 할아버지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천자문과 물방울 작품이 탄생한 작품 14점을 선보인다.

천자문과 물방울, 회귀 시리즈는 조금씩 변화를 주면서 다양하게 표현됐으며 물방울 시리즈와 함께 김창열 화백의 작품세계의 큰 획으로 자리 잡았다.

또한 3전시실에서는 몸과 마음이 쉴 수 있는 고요한 휴식공간 ‘나를 찾아서, 치유의 물방울’ 명상관을 운영한다.

매일 5회, 정규시간에 상영하는 유니크 명상은 김창열 화백의 대표작품을 곶자왈의 원시 숲에서 일어나는 자연의 소리와 함께 감상하는 명상으로, 1회당 10명씩 참여가능하다.

이와 함께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감상할 수 있는 치유명상인 물방울 명상은 김창열 화백의 물방울 작품과 물소리를 통해 몸과 마음에 쌓였던 피로를 씻어 내릴 수 있는 명상이다.

명상관과 함께 명상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명상 특별강좌도 운영한다.

11월 22일(금)과 11월 23일(토) 오후 2시 총 2회 운영하는 특별강좌는 명상강의와 함께 유니크 명상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시간으로 구성되며, 한지훈 강사가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