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1 20:07 (월)
「제주마 경주자원 확대 및 경마 개선계획」 마련
「제주마 경주자원 확대 및 경마 개선계획」 마련
  • 제주타임즈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록관리규정 개정 → 씨수말 선발 통해 체계적인 교배시스템 구축 전망

경주속도 향상과 더불어 경주기록 편차 감소되는 선순환 구조 계기될 듯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마 혈통 보존과 경주 자원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에 돌입한다.

이는 제주마등록관리 규정 개정(‘09.11)이후 10년 만에 추진되는 것으로, 한정된 개체에서 씨수말을 선발하던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제주 말산업 발전 합의서(‘16.2)에 의거해 오는 2023년 제주마 경주가 전면 시행 예정인 가운데, 도에서는 경마산업에 적합한 혈통 등록마를 선발적으로 교배해 생산조련유통활용환류의 각 단계 체질 개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현행 기초등록마 후손이 8세대내에 없는 씨수말 지정 기준을 3세대(F3)부터 교배하는 것으로 등록 규정을 연내 개정하고 2020년부터 씨수말을 선발·활용할 예정이다.

현재 제주마등록관리 규정은 혈통보존 중심으로 돼있어 제주마 집단의 증식 측면에선 정책의 성공을 이뤘으나, 8세대 이내에 기초등록 말을 선조로 할 경우 씨수말 지정이 제한되는 규정으로 인해 개량 및 근친 교배의 문제가 발생하고, 경주 능력에 따라 가격(최소 백만원~5억)과 성적의 편차가 크다는 문제점이 존재했다.

※ 혈통마 : 축산진흥원에서 생산된 말, 기초마 : 농가사육중 심사후 등록된 말
 

제주마 기초등록은 농가보유 3,309마리에 대한 전수 조사(‘00 ~ ’05년) 실시후 심사(외모, DNA분석 등)를 거쳐 최종 173마리가 기초등록 제주마로 등록

F1 : 기초등록마의 자마(1세대), F2 : 손자마(2세대), F3 : 증손자(3세대)

또한 특정 마주들이 상금을 독점해(제주마주‘18년 총상금 121억원 중 상위 20곳이 45억원<35%> 독점) 우수한 기초등록마가 없는 농가는 어떠한 노력을 해도 극복할 수 없는 구조로 운영되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도에서는 기초등록마 후손 3세대(F3)부터 씨수말로 지정해 혈통마와 기초등록마 후손 1세대(F1) 이상과 교배를 실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기초등록마 후손 2세대(F2)를 혈통마에 한해 선별적 교배를 허용할 예정이다. 기초등록마 암말은 현재 지정된 씨수말과 교배만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기존 혈통 등록 조건 준수로 논란을 방지하고 근친교배의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또 한국마사회와 함께 제주경마 경주수를 동결하고 신규마주 유입 촉진, 우수 경주마 은퇴 촉진 및 활용 방안, 경마상금 구조조정 등이 포함된 「제주경마 개선 세부실행계획」을 부수적으로 마련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등록 규정 개정 후에는 5년 단위로 정기적인 평가를 실시해 제도상 운영 문제점을 해소할 계획이다.

도는 이를 위해 지난 해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경주마 혈통보존과 경주자원 확대 방안 연구 용역(제주대 도경탁 교수, 최종보고회 ’19.7.2)을 실시했으며 제주마 생산자협회·마사회·마주·농가 등과의 간담회(7회) 및 공청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우철 제주특별자치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등록 규정을 개정함으로써 경주 속도 향상과 더불어 경주 기록의 편차가 감소되는 구조가 마련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한국마사회와 함께 제주마 경주자원 확대와 제도 연착륙에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내에는 628농가·4,667마리의 제주마가 등록관리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