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6:38 (화)
2020년 제주지역 집중관리 감염병 지정 발표
2020년 제주지역 집중관리 감염병 지정 발표
  • 전선형 기자
  • 승인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 비해 제주에서 발생이 빈번한 감염병 집중관리 및 예방관리 강화

제주특별자치도(제주감염병관리지원단)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 2020년 집중 관리 감염병을 지정 발표했다.

제주도는 전국에 비해 높은 발생률을 보이는 감염병 2종과 해외유입에 의한 유행이 가능한 감염병 4종에 대해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지난해 선정된 감염병(수두, 매독, 폐렴구균)에 대하여 감염병 실무 위원회의 자문과 전문가 의견 등을 분석한 결과, 수두는 2018년 9월부터 2019년 8월까지 기간 동안 인구 10만 명 당 발생률이 278.19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436.29명에 비하여 36.2% 감소하였지만 여전히 전국 평균보다 높은 발생률을 보여 2020년 집중관리 감염병으로 재선정하였다.

매독은 1기 매독의 경우 같은 기간에 전국보다 낮은 발생률을 보였지만 2기 매독의 경우 전국보다 발생률이 높았으며, 전수감시가 시행된 이후에도 전국보다 높은 발생 흐름이 지속되고 있어 내년도 집중관리 감염병으로 재선정하였다.

* 매독1기: <’17.9∼’18.8> 4.62명/10만명 → <’18.9∼’19.8> 2.57명/10만명 (전국평균 2.47명)

매독2기: <’17.9∼’18.8> 2.31명/10만명 → <’18.9∼’19.8> 2.42명/10만명 (전국평균 1.13명)

집중관리 대상 감염병에 대한 예방 및 관리 대책으로 높은 발생율을 보이는 감염병(가 군)에 대해서는 동향 분석 등을 통해 도민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개인예방수칙 준수 교육으로 감염으로부터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역량강화와 적령기 예방접종․진단․상담․치료 등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여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콩고민주공화국 인근 지역에서 에볼라바이러스병이 유행하여 국내외 위기감이 고조됨에 따라, 이를 해외유입 가능 감염병(나 군)으로 추가하고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한 대응태세를 강화하기로 하였다.

임태봉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앞으로 제주감염병관리지원단과 함께 전국에 비해 높은 발생률을 보이는 감염병 및 해외유입에 의한 유행이 가능한 감염병을 선정해 감염병 예방대책을 지속적으로 세워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