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5:05 (수)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순항 중’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순항 중’
  • 한정현 기자
  • 승인 201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저감·도시열섬화 완화 위한 녹지공간 조성사업 추진 원활

올해 현재 공공부문·민간부문 등 총 55만여 그루 식재 완료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도청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열섬화 완화를 위한 녹지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5년간 매해 100만 그루씩 나무를 심을 계획으로, 올해에는 도시숲과 명상숲 조성, 도심지 가로수 정비 및 공익조림에 총 78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나무은행 운영, 나무 나눠주기 캠페인 및 도민참여 나무심기 운동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6월말 현재 올해 목표인 100만 그루 나무심기의 절반 이상인 약 55만 그루를 식재했다

제주도는 녹색쌈지숲과 명상숲(학교숲) 등 도시숲 조성 17만3천 그루,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등 공익조림 8만3천 그루, 가로수 조성 5천 그루 등 공공부문에 약 30만 그루를 식재했으며, 나무 나눠주기 운동 및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전개해 3만8천 그루를 도민에게 배포했다

민간부문에서는 관광시설지, 기관, 일반 주택지 등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 홍보 등을 통해 약 25만4천여 그루를 식재했다.

또한, 도민의 나무심기 참여와 식재된 수목의 활착증진을 위해 식재지 점검, 미세먼지저감 수종 설명, 병해충 방제법 등 식재관리에 대한 행정지도 및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번영로와 서귀포시 서부지역 녹색쌈지숲 15ha와 학교에 조성중인 명상숲 4개소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며, 도시열섬화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숲속의 제주 만들기 참여운동’을 전개, 학교 및 어린이집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흡착식물 나눠주기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및 경제수 조림, 내 나무 갖기 운동과 나무은행 운영을 적극 추진하고, 나무를 이용한 목재산업 활성화에도 주력해 미세먼지로부터 도민을 지켜낼 수 있는 그린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정성호 제주특별자치도 산림휴양과장은 “앞으로 생활권 내 도시숲과 녹색공간을 확대해 도민의 건강을 위한 녹색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