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정 "인사혁신 아닌 인사망신"
원희룡 도정 "인사혁신 아닌 인사망신"
  • 제주타임즈
  • 승인 2019.01.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도청은 잔치집, 행정시는 초상집"
민선7기 도정중심 인사혁신 기본계획 폐기 전면 재검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민선 7기 인사와 관련 "도민중심 인사혁신 기본계획은 인사혁신을 무색케 할 만큼 특색도 기준도 없다"며 이번 인사는 평작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한 인사혁신이 아니라 망신"이라고 질타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10일 성명을 내고 "이번 인사로 인해 도청은 잔치집이고 행정시는 초상집"이라며 "도와 행정시간 1:1 교류원칙이 철저히 무너짐으로써 행정시권한 강화는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도청에는 수백명이 승진하고 행정시의 핵심인력들이 대거 충원된 반면 양 행정시는 핵심인력을 대거 빼앗기고 기존의 공모 직위조차 임기를 보장 받지 못하고 자리를 옮겼다"고 성토했다.

또한 제주도가 ‘인사혁신’이라 하며 밀어붙인 공모직위 확대계획은 생색내기에 불과하다"며 "자치행정팀장은 적격자가 없음으로 나왔다. 향후 개방형 직위를 앉히기 위한 요식행위가 아닌지 의심을 사게 해 현직 공무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 행정시 또한 제주도청과 행정시의 인사 교류는 행정시에서 신규 인력을 채용한 후 교육시켜 제주도청으로 전출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면서 행정시의 업무공백은 물론 기존 공무원의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이들에 따르면 양 행정시 인력을 57명이나 도청으로 전출되고, 행정시로의 전입은 절반수준인 29명에 불과 28명(제주시 11명, 서귀포시 17명)을 두 눈 뜨고 빼앗겼다"며 "도청의 인력은 6~7급이 대거 충원되고, 행정시는 또다시 9급 주무관들만 배치가 됐다"고 성토했다.

이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인사교류에 대한 사전 협의과정에서 더이상 갑(도청)과 을(행정시)이 될 수 없다"며 "인사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 '민선7기 도민중심 인사혁신 기본계획'을 폐기 전면 재검토 ▲공무원노조와 진행되는 단체교섭에서 인사, 복무 이외에도‘혁신’을 가장한 모든 기존 불합리한 관행을 타파▲인사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노조가 추천한 인사가 참여를 요구했다.

이들은 위 사항을 거부할 시 "조합원의 힘과 행동으로 관철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복지로3길 1
  • 대표전화 : 064-757-7727
  • 팩스 : 064-758-00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함석홍
  • 발행인 : 전선형
  • 편집인 : 함석홍
  • 사업자등록번호 : 444-87-01137
  • 법인명 : 주식회사 제주타임즈
  • 제호 : 제주타임즈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75
  • 등록일 : 2018-06-19
  • 발행일 : 2018-08-06
  • 법인등록번호 : 220111-0177030
  • 제주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제주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imes.co.kr
ND소프트